강원도 횡성에서 한우를 먹었습니다. 디스젠의 식탐

아침고요 수목원에 나오니 시간이 2시가 넘어갔습니다.

점심겸 저녁을 먹기 위해서 횡성으로 달렸습니다.
시간은 1시간30분 정도 걸리네요.
횡성 한우타운이 많고 어디로 가야할지 무지 고민 했는데 전날 블로그에 보니 어떤분이 횡성한우집에 대해서
무지무지 칭찬을 해주셨드라구요.

그래서 암것도 모르고 가는것보다 추천을 했으니 그곳으로 가기로 했습니다.

횡성 톨게이트를 지나자 마자 있는 원흥정육점식당입니다.
찾기는 쉽습니다.

입구 사진은 제가 찍지 못해서 http://blog.naver.com/bbinemo님의 사진을 빌려왔습니다.
여기가 유명한가 봅니다. 싸인받아서 붙여논게 무지 많드라구요
1인분 180g에 25,000원..한우가 이렇게 비쌀줄은 몰랐습니다.
그래도 왔으니 먹자..먹고 죽은 귀신 때깔도 좋다고 하는데 그래서 모듬2인분을 시켰습니다.
 
 

기본 상차림 입니다. 그리고 나서 기대하던 고기가 나왔습니다.
양은 많지 않지만 얼리지 않은 진짜 생입니다. 차돌박이, 부채살, 등심 이렇게 나왔습니다.
먼저 차돌박이를 먹고 부채살을 먹었습니다. 차돌박이는 솔직히 저한테는 입맛이 안맞았습니다. 여자친구도 마찬가지였구요
갈비살은 맛있습니다. 서울에서 먹었던 것보다 더 맛있습니다.
근데 진짜는 등심 입니다.
모듬의 마지막인 등심을 먹자마자 둘다 놀랬습니다. 일단 허겁지겁 먹었지요. 그리고 하나 더 시켰습니다.
한입넣어 씹으니 입안에 퍼지는 육즙....이야 죽입니다. 그뒤로 고기가 그냥 녹아요.

왜 횡성한우 하는지 등심먹고 느꼈습니다.
마지막에 냉면 먹고 나왔습니다. 계산한 금액은 79,000원

집에서 다시 글을 쓰는데 또 먹고 싶어요..
아 배고프다 쩝..

소같이 되새김질을 할 수 없고..


덧글

댓글 입력 영역


전광판

다음뷰

순위

ekdmaq

Daum view

믹쉬

믹시

통계이것